美사령관 “北 핵실험시 정밀타격 가능하다”

새뮤얼 라크리어 미국 태평양군사령관은 북한이 3차 핵실험을 시도할 경우 핵실험 기지에 대해 정밀 타격을 가할수도 있다고 밝혔다.


라크리어 사령관은 17일 오후 용산 한미연합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으며 모든 범주의 대응방안(all options)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5일 북한의 태양절 열병식에서 공개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신형 미사일에 대해 “이 미사일이 진짜로 활용될 수 있는 미사일인지 모조품인지는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서 섣불리 예측하지 않겠다”면서도 “한국 등 동맹국들과 협조해 북한의 미사일 개발 진행 추이를 면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라크리어 사령관은 북한의 향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과거 북의 도발 양상을 보면 미사일 발사 이후 추가적인 도발을 감행해왔다”면서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조해 북한을 감시할 것이며,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충분한 예측으로 안보 환경을 지키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한의 새지도층이 국제 규범과 규정을 준수해 추가도발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원하는 방향”이라면서 “하지만 만약 북한의 지도층이 추가 도발을 채택한다면 우리는 한미 동맹의 강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