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본토전력,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첫 한반도 순환배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미국 본토 전력이 한반도에 순환 배치된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1일 미국 본토에 있는 F-16 팰콘 전투기 12대가 이달 중으로 오산에 순환 배치된다고 발표했다. 태평양공군사령부는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 주(州) 공군 방위군(Air National Guard) 소속 F-16 12대와 200여 명의 병력이 2월에 오산 공군기지로 전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순환 배치되는 F-16 전투기들은 앞으로 6∼9개월간 우리 공군과 연합작전 능력을 점검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에 맞춰 작년 4월 미국 미네소타주 덜루스 공군기지에서 오산에 순환 배치됐던 F-16 전투기 12대는 다른 곳에 배치돼, 주한 미 공군이 운용하는 전체 F-16 전투기 규모는 그대로 유지된다.

주한 미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6은 현재 3개 대대(60여 대)가 한국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방한 발표에 맞춰 미군 전력 순환배치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번 조치가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응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번 조치가 전구내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 전력을 배치하는 ‘전구안보전력 프로그램(Theater Security Packages)’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에 따라 미 태평양사령부 예하 전력들은 개별 전구에 순환 배치돼 지역안정을 꾀하고, 임무 요원들에게 해당 전구 작전환경을 경험케 하고 있다.

한편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지난 2004년부터 북한의 위협에 맞서 역내 안정을 유지하고 한미 연합작전 능력을 키우는 차원에서 F-16 전투기 등을 주기적으로 한국에 순환배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