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복음주의,북한 인권문제 발벗고 나서

지난해 선거에서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의 재선과 공화당 의석 확대의 원동력이 됐던 복음주의 단체와 유대인 종교단체 등이 7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하면서 탈북자 보호를 위해 중국에 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미 의회에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인권법 제정을 주도했던 샘 브라운백(공화) 상원의원이 이날 상원 덕슨빌딩에서 가진 회견에 참석한 리처드 랜드 미 남부침례교회 윤리위원장 등은 의회에 대해 “북한 인권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행정부가 이를 긴급과제로 삼도록 압력을 가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탈북자 강제송환과 인권을 유린하는 북한 정권 유지엔 중국의 책임이 크다”며 북한 인권과 탈북자 문제 해결에 중국이 협조하도록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최지 변경,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참가 거부, 미ㆍ중 양국 자유 무역과의 연계 등을 대중 압박 수단으로 활용할 것을 요구했다.

랜드 위원장은 부시 대통령의 측근 종교계 인사로 알려졌다.

이들은 회견에 앞서 상영된 북한의 공개처형 영상물을 미 의원 전원에게 보내는 등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미 의회 여론을 지속적으로 환기, 형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회견에서 제니퍼 윈저 프리덤하우스 사무총장은 북한인권법에 따른 약 200만 달러의 자금으로 워싱턴, 유럽의 한 도시, 서울 등 세 곳에서 북한 인권문제 국제회의를 열어 피해자 증언, 영상물 상영, 사진 전시회 등을 통해 인권개선 압박을 위한 국제여론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프리덤하우스 한 관계자는 “지난주 국무부로부터 자금을 받았다”며 “인권 국제회의는 이제 준비단계이므로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지금부터 내년봄 사이 1년간 3차례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6일 브라운백 의원과 프랭크 울프 하원의원은 코피 아난 유엔사무총장 앞으로 공동서한을 보내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이 더욱 적극 나설 것을 요청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