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보고서 “北·中 국경지역 신종 마약 거래 증가”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북한에서 마약 사용이 증가했다는 내용의 ‘국제마약통제전략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마약 거래가 중단됐거나 급격히 감소했다는 보고는 없으며 오히려 북한과 중국의 국경지방을 따라 신종마약인 ‘메탐페타민(히로뽕)’의 거래가 증가했다고”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탈북자들의 증언과 여러 언론 보도를 인용해 북한은 단둥과 지린성 등 국경지방을 중심으로 은밀하게 마약을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고서는 중국 국영라디오 방송을 인용, 지난 2009년 상반기 북·중 국경지대인 지린성에서 압수된 마약의 양이 가장 많았고, 소위 ‘크리스탈 메스(얼음)’로 불리는 마약의 압수 규모는 2008년에 비해 2배였다고 소개했다.





한편 국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위조담배와 위조지폐에 관한 범죄행위도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북한의 금융범죄 행위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지만, ‘돈세탁과 금융범죄’에 관한 내용에서 정보와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북한을 이집트, 폴란드 등 다른 68개국과 함께 ‘주의 국가(Jurisdictions of Concern)’에 지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