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美백악관 “전세계, 분노 보여줘”

미국 백악관은 26일 북한의 핵실험 후 전세계가 북한에 대한 분노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로버트 기브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 보도 이후 일치되고 통일된 국제사회의 비난은 이 행동(북 핵실험)에 대한 전세계 국가들의 분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브스 대변인은 “북한은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계속 심화시키고 있으며, 우리가 말했던 대로 나쁜 방향으로 계속 가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