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북한 힐 차관보 초청 거부

미국 정부는 1일 북한이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평양으로 전격 초청한 것과 관련, “지금 이슈는 북미간 직접대화가 아니다”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 일단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미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의 힐 차관보 초청에 대해 아직까지 언론 보도 이상의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이를 자세히 살펴보고, 정확한 내용이 무엇인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힐 차관보 초청에 대해 “미국은 북한과의 양자 협상을 수용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미국 정부는 어떠한 협상도 6자회담을 통해서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부시 행정부가 북한의 초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고, AFP 통신은 “미국이 북한의 직접대화 요청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미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제의에 긍정적인 요소가 있는지, 시기적으로 그것이 유용한 제스처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힐 차관보의 방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좋은 구상’(great idea)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또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최선의 방안은 6자회담이며 그간 6자회담의 틀 속에서 북한과 직접 대화를 해왔다”며 “북미간 직접대화가 지금 정말로 중요한 문제는 아니라고 보며, 그간 뉴욕 채널을 통한 북한측과 접촉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톰 케이시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브리핑에서 “지금 이슈는 북미간 직접대화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우리는 6자회담의 틀 속에서 북한과 직접대화를 해왔다”면서 현단계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9.19 공동성명 이행 의지를 분명히 밝히고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함으로써 이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측과의 채널을 통해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할 용의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분명히 이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이처럼 6자회담 틀내 북한과의 직접대화라는 원칙을 재확인했지만, 이란핵 문제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시점을 감안할 때 힐의 전격적인 방북을 통해 북핵문제의 일괄 타결을 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진실로 공동성명을 이행할 정치적 결단을 내렸다면 그에 대하여 6자회담 미국측 단장이 평양을 방문하여 우리에게 직접 설명하도록 다시금 초청한다”며 미국과의 직접대화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

대변인은 또 “우리는 미국이 우리를 적대시하지 않고 조미(북미) 사이에 신뢰가 조성돼 미국의 위협을 더이상 느끼지 않게 되면 단 한개의 핵무기도 필요없게 될 것이라는데 대해 벌써 여러차례 밝혔다”며 “우리는 핵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이미 내렸으며 이것은 6자회담 공동성명에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