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北 추가도발 가능성…고립만 심화될 뿐”

미국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남혁명 무력도발’ 위협에 따른 추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정권은 분명히 도발적인 행동을 연속적으로 해왔다”면서 “도발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서는 특별히 대응할 게 없다”면서 “북한 정권의 행동은 국제사회의 규탄을 초래했고, 영양지원을 진전시킬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통해 국제사회로 들어온다면 북한으로 향하는 문은 열려있다”면서 “만약 그들이 이런 조치를 취한다면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분명한 것은 도발적인 행동은 주민들을 먹여 살리는 것과 상관이 없고, 오히려 정반대”라면서 “아울러 (북한의 도발은) 경제성장이나 국제사회 고립완화와도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카니 대변인은 또 최근 중국의 북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지원 의혹에 대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현재 진행중인 논의의 일환으로 이 문제를 (중국에)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프로그램 및 핵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한 제재 이행을 위해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계속 공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새 지도부는 에너지를 잘못된 곳에 투입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위협과 로켓발사 등을 통해 고립과 압박이 심화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얻을 게 없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23일 북한의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는 “(이명박)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