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中은행 北자산동결은 고무적”

미국 백악관은 26일 중국 국영 중국은행(BOC)이 마카오 지점의 북한 관련 자산을 동결한 것은 “긍정적인 조치”라며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중국은행의 북한관련 자산 동결조치에 대해 “우리는 중국 정부가 ‘긍정적인 조치들’을 취했다는 사실에 고무됐다”고 말했다.

이런 움직임은 중국이 한국과 함께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위한 압박을 가하기 시작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미국이 추진해온 외교노력의 성과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스노 대변인은 평가했다.

스노 대변인은 북한의 위폐와 돈세탁문제에 대한 단속조치가 북한의 6자회담 거부의 발단이 됐음을 지적한뒤, 중국과 한국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실질적인 이해가 있기 때문에 북한 정부에 대한 압박에 나선 것으로 풀이했다.

한 미국 관리는 이와 관련, 중국 당국의 조치가 “7월4일 미사일 발사 이전”에 취해졌다고 말한 것으로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중국의 조치가 북한 미사일보다는 방코 델타 아시아에 대한 미 재무부의 제재조치와 관계가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이날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행의 북한 계좌 동결보도에 대해 “중국 정부와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했다”며 “중국측에 관련 정보를 넘겨 중국측이 적절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더 이상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