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간연구소 “평양 인구 286만명…세계 147위”

북한의 수도인 평양 인구가 286만 명으로 추산된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미국 민간기구 ‘데모그라피아(Demographia)’가 발행한 연례보고서(Demographia World Urban Areas)를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지난달 발간된 보고서에 따르면 평양의 인구규모는 세계 3위인 서울·경기 지역(2천2백만명)의 1/8배에 달하는 2백8십6만 명으로 전 세계 50만 명 이상 도시 850개 중 147위를 기록했다.


미국의 민간기구인 데모그라피아는 세계 각국의 인구조사 자료나 인공위성 사진, 유엔 자료 등을 바탕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며, 북한의 경우 유엔 세계도시화 전망 자료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또 공업도시인 함흥이 인구 75만 명으로 582위, 청진이 70만 명으로 612위, 남포가 60만 명으로 681위를 기록하는 등, 북한에 인구 50만 명이 넘는 도시가 평양을 비롯해 4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평양의 면적이 207 평방km로, 평방km 당 13,800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북한의 대도시들은 전체 인구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반면 인구 밀도는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남포는 평방 km당 인구 17,800명으로 세계 인구밀도 33위고 함흥과 평양이 각각 62위, 89위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