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티스 “북핵, 트럼프 행정부 최우선순위…한미동맹 굳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방한해 황교한 대통령 권한대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 정부는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 측이 전한 바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미동맹을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전해달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티스 장관은 “미국은 한국이 아시아에서 안정적이고 번영된 민주주의 사회이며 자유로운 아시아를 꿈꾸고, 그것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 권한대행은 “매티스 장관이 한국을 첫 해외 방문지로 선택한 것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 그리고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대내외적으로 명백하게 밝힌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한국은 미국이 참여한 베트남과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에 함께 참여한 거의 유일한 나라”라면서 “지난 60년 동안 한미동맹이 안보라든지 경제 분야 등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양국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동맹으로서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방한을 계기로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접견에는 한국 측에서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배석했다.

황 권한대행 접견에 앞서 매티스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을 최우선 안보현안으로 다루어 나갈 것”이라면서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포함한 확고한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청와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 신 행정부 아래서 한미동맹을 지속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데 공감한 뒤 “한미동맹 차원의 결정인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고 북한의 증대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라고 의견 일치를 봤다.

양측은 또 “긴밀하고 물샐 틈 없는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핵 위협에 대처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해 나가는 동시에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에는 강력히 대응해 나가자”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부연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오늘(3일) 오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면담한 후 오전 9시 40분경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 국방장관회담에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