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망명 탈북자 6명, 美의회서 인권실태 폭로회견

지난 5월 북한 주민으로서는 처음으로 미국에 `비정치적 망명’이 허용돼 3개월째 미국에서 생활중인 탈북자 6명이 19일 워싱턴 미 상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인권실태와 탈북자들의 참상에 대해 증언했다.

이들의 기자회견은 지난 5월24일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두 번째. 이날 회견은 이들의 미국 망명 과정에 많은 도움을 준 샘 브라운백 의원(공화. 캔사스주)의 주선으로 이뤄졌으며 회견장에는 브라운백 의원을 비롯해 박 진 한나라당 의원, 탈북자 지원단체인 디펜스포럼의 수전 숄티 대표, 50여명의 취재진 등이 참석했다.

탈북자들은 신분노출 및 이로 인한 재북 가족들의 피해를 우려, 짙은 선글라스를 끼고 야구모자를 눌러쓴 가운데 북한인권에 대한 `증언’에 나서 북한에서의 인육사건 등 참상을 고발했다.

지난 97년 북한을 탈출, 중국에 머물다가 3번이나 북송당했다는 요셉씨는 “중국에서 공안에 붙잡혀 북송된 뒤 정치범 수용소의 지하 10m 감방에서 6개월간 지내다가 극적으로 탈출했다”면서 “몸이 공중에 매달린 채 매질을 당했으며 고문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한미자유무역협정(FTA)대표단의 일원으로 워싱턴을 방문중 이날 회견에 참석한 박 진의원은 “중국은 탈북자 보호를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는 북한의 실상을 제대로 알고 정책노선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이클 호로위츠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한을 다루는데 있어 인권문제가 중심에 놓여야 한다”면서 “현재 의회에서는 샘 브라운백 의원이 동북아판 헬싱키협약을 제안하는 결의안과 탈북자를 강제북송하는 중국에 대해 대미무역수출을 제한하도록 하는 결의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미국내 반응이 북 미사일에 대한 선제공격주장과 미사일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 개최 두 가지로 갈린 데 대해 “두 가지 모두 북한 인권문제는 뒷전으로 하고 있어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찬미씨는 미 망명 직후 영어와 피아노를 배우고 싶다고 했는데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나.

▲(찬미) 영어를 열심히 배워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전세계 불쌍한 어린이들을 위해 고아원을 세우고 싶다.

–그동안 한국정부와 국제사회가 많은 지원을 했는데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은 게 있나. 대북지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북한에 있을 때 한국과 다른 나라에서 북한에 물자지원을 많이 하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식량지원을 해도 주민들에게는 (혜택이) 오지 않고 전쟁준비나 핵무기를 만드는데 쓰이기 때문에 대북지원을 하지 말아야 한다.

–평양 어린이들의 실상에 대해 말해 달라.

▲생활이 어려워지면서 30여명의 학생이 있는 한 학급에 교과서가 10권 정도만 공급된다. 학부모들이 장마당에서 비싼 값을 주고 교과서를 사서 쓸 정도다. 유엔에서 과자가 지원되는 데 교원과 교장이 (중간에서) 떼어먹어 학생들에겐 일부만 지원되고 있다.

–북한과 중국에서 경험한 것 가운데 가장 심한 것은 어떤 것인가.

▲(요셉) 난 96년 직접 보고 들은 일이다. 내가 살던 옆동네에 장마당에서 순대를 팔던 부부가 있었는데 생활이 어려워지자 부모들이 식량을 구하러 간 사이 장마당에서 빌어먹는 아이 13명을 죽여 이들의 내장으로 순대를 만들어 팔다가 적발됐다. 13번째 죽은 아이를 발견했을 때 어느 집 아이인 지를 알 수가 없어서 학교 마당에 아이의 머리를 두고 전교생에게 직접 확인시키기도 했다. 동생 찬미도 이를 목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