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망명탈북자, `미국생활 배우기’ 착수

“북한에선 미국에는 거지들이 득실거리는 등 세상에서 가장 살기가 나쁜 나라라고 배웠는데 이렇게 좋은 줄 몰랐습네다”

지난 2004년 미국에서 북한인권법이 제정된 이후 처음으로 지난 5일 밤 미국에 망명한 탈북자 6명은 11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뉴욕의 맨해튼 거리를 밟았다.

이들은 하늘을 찌를 듯한 뉴욕의 마천루와 꼬리에 꼬리를 문 차량들, 북적이는인파에 압도된 듯 입을 다물지 못한 채 연실 감탄사를 토해냈다고 이들의 미국행을 도운 천기원 두리하나 선교회 목사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밝혔다.

다음은 천 목사와 나눈 일문일답.

–탈북자들은 어떻게 지내나.

▲지난 5일 밤 뉴워크 공항에 도착한 뒤 뉴저지주의 망명자 보호시설에서 망명자 프로그램에 따라 미국 정착 준비에 들어갔다.

–구체적으로 어떤 생활을 했나.

▲도착 직후 건강검진을 받았고, 노동허가증 등 앞으로 미국 정착에 필요한 서류를 만들었다. 오늘 아침엔 뉴욕 맨해튼을 관광했다. 내일부터는 뉴욕 근교를 둘러보며 미국 생활을 배워나갈 계획이다.

–미국 생활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텐데.

▲통역이 있어 언어소통에 문제가 없다. 미국 음식이 입에 안맞아 우리 선교원에서 고추장, 된장 등 한식을 제공하고 있다. 오늘 뉴욕을 관광하면서도 한식으로 식사를 했다.

–정착준비는 어떻게 하나.

▲본인이 원하면 언제든지 망명자 보호시설에서 나갈 수 있다. 마땅히 갈 곳이없으면 6개월간 이 곳에 머물면서 미국 생활이나 문화에 대해 배우고 취업을 위한 교육도 받게 된다. 이들은 모두 미국 땅에 가족이나 친척이 없으니까 우리 선교원에서 적극 나서서 도우려고 한다.

–뉴욕을 둘러본 탈북자들의 반응은 어땠나.

▲무척 좋아하더라. 북한에선 미국이 세상에서 제일 살기 나쁜 나라라고 배웠는데 달라도 너무 다르다면서 무척 신기하고도 놀라워하더라. 이렇게 좋은 나라인 줄 몰랐다고 하기도 하고.

–이들이 미국행을 택한 특별한 이유가 있나.

▲특별한 이유는 없다. 본인들이 선택한 것이다. 내가 한국에 정착할 경우와 미국에 정착할 경우의 장단점을 비교.제시하고 택하도록 했다. 처음엔 1명만 미국에 가겠다고 했다. 한국행과 미국행 사이에서 무척 고민하면서 여러번 번복하기도 했다.

–미국에 오기로 한 자신들의 선택에 대한 반응은.

▲무척 만족해한다.

–탈북자 2진이 조만간 미국에 들어온다는 얘기도 있는데.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2진, 3진 계속해서 들어올 것이다. 2진의미국 도착은 이달안에도 가능하다.

–미국이 탈북자를 얼마나 받아들일 것으로 보나.

▲200명 얘기도 있고, 1천명 얘기도 있는데 기술적인 문제만 해결되면 탈북자들의 희망대로 가능하다고 본다.

–기술적인 문제란 게 뭔가.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을 미국측과 연결시켜 주는 일이다. 만약 중국 정부가 방해를 한다면 다른 방법을 또다시 강구할 것이다.

–이번에 망명한 탈북자들의 기자회견 계획은.

▲이들이 미국에 망명한 상징성도 있고, 북한과 중국에서의 탈북자 실상에 대해서도 많이 알리기 위해 다음 주께 기자회견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