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리비아 관계개선, 北에 좋은 선례”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지금과는 다른 선택을 할 경우 미국과 국제사회와 새로운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2일(현지시각)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됐던 리비아와 북한의 차이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리비아는 7년 전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향의 선택을 함으로써 미국과는 물론 국제사회와 건설적인 관계를 맺고 있고 앞으로도 발전 여지도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미국의 초고위급 외교관으로서는 55년 만에 처음으로 리비아를 방문한 것과 관련 “(북한과 이란에)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우리는 6자회담 틀 속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지금과는 다른 관계를 맺기 위해 핵과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할 의지가 있는지를 시험하고 있다”며 “(북핵 협상 진전의) 핵심은 검증계획서이며, 6자회담 참가국은 모두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은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이 한국을 방문, 이명박 대통령을 만났을 때 검증 계획서 문제를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안다”며 “그래야만 우리 모두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모든 것이 이뤄지기 전에는 아무 것도 이뤄진 것이 아니다”며 “95%가 이뤄졌다 또는 90%가 이뤄졌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다. 사실은 우리가 이 문제를 마무리할 수 있는 단계에 아직 도달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리비아의 최고지도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내년 초 대폭적인 시장 경제 도입과 관료조직 축소를 통해 리비아를 자본주의적인 개혁의 길로 이끌겠다고 선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카다피는 지난 1일 전국에 중계된 군사 쿠데타 39주년 기념 연설에서 “내년 초부터 자유시장 경제 조치들을 도입한다”며 “두려워하지 말고 새로운 체제에 적응하기 위해 스스로 준비하라”고 말했다.

카다피는 “정부가 돈을 관리하는 한 (공무원에 의한) 도둑질과 부패가 끊이질 않을 것”이라며 “자본주의 체제를 도입하면 걱정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