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루거의원 “北인권은 식량난 해결이 우선”

미국 리처드 루거 상원 의원이 북한 인권문제는 주민들의 생존권을 해결할 수 있는 식량권 문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거 의원은 2일 자유아시아방송과 인터뷰에서 “핵문제 해결이 미북 관계정상화를 위해 가장 우선”이라며 “인권문제는 근본적인 문제부터 접근해야 한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북한과 관계정상화의 전제로 인권문제를 당연히 제기해야 한다”며 “그러나 그 시작은 국민의 생존권을 해결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식량권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루거 의원은 “북한 주민의 식량권이 해결된 뒤 순차적으로 인민이 누려야 할 표현의 자유 등 일반적인 인권문제를 다뤄야 한다”며 ’선(先) 생존권적 인권 해결-후(後) 정치적 인권 해결’ 원칙을 제시했다.

미국은 부시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북한 주민들의 정치적 인권 향상을 강조하고, 식량지원 문제에선 투명성 보장을 요구하며 2005년부터 지원을 중단했다.

리처드 루거 의원은 “인권문제는 6자회담의 범위를 훨씬 벗어난 주제”라고 강조해 6자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에 논의를 집중해야 한다는 입장도 나타냈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와 정상적인 관계를 맺고 인도주의 지원과 북한 주민을 돕는 다양한 교류가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그런 길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현안은 동북아시아 뿐 아니라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