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러셀 차관보 “6자회담 재개보다 목적에 초점”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6일 북핵 6자회담 재개 전망과 관련 “우리가 초점을 맞춰야 하는 것은 북한이 오직 유엔 안보리결의와 국제의무를 준수해야 안보(security)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을 북한 스스로 깨닫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김규현 외교부 1차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담 재개 전망보다 회담 목적이 무엇이냐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보면 6자회담 및 모든 외교적 노력의 목적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라는 것이 분명하다”면서 “한국의 파트너와 서울서 논의한 것은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의 추구로 북한이 안보와 이익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러셀 차관보는 중국이 제안한 1·5트랙(반관반민) 차원의 6자회담 당사국 회의에 참여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트랙2 차원의 많은 노력이 진행되고 있는데 우리가 초점을 맞춰야 하는 것은 북한이 기존 약속과 의무를 이행할 수 있는 진정한 협상을 촉진하는 것”이라면서 “지역 불안정의 원인이자 지역 및 국제사회 발전에 맞지 않는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제거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과 시리아 간 화학무기 협력 우려에 대한 질문에 “북한과 시리아 간에는 불행하게도 확실히 길고 불미스러운 협력의 역사가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