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랜드연구소 “지난해 김정은 암살 시도 있었다”

지난해 북한 김정은에 대한 암살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미국의 비영리 정책연구센터인 랜드연구소가 지난달 발표한 ‘북한 붕괴 가능성에 대비한다’는 340쪽 분량의 보고서에 “미확인 정보이기는 하지만 지난 해 김정은에 대한 암살 시도가 있었고 최근에는 경호인력이 대폭 늘었다”는 내용이 있다고 10일 워싱턴 발로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김정은에 대한 암살이 발생하면 당과 군이 몇 개의 세력으로 분열돼 내전이 벌어질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권의 불법성, 경제 현황, 주민 탄압 등을 토대로 산정하는 ‘파탄국가지수’가 매우 높은 점을 근거로 북한 정권의 붕괴가 시간문제 임을 시사했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북한은 파멸적인 중앙통제경제, 노후한 공업, 결함투성이의 농업, 영양 상태가 불량한 군인과 국민,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의 강력한 추진 등으로 최고지도부가 언제 급격히 변화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는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의 견해도 수록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 내전과 주변국에 전쟁이 번질 우려에 대비해 미국이 한국과 협력해 북한에 군대를 보낼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산케이는 유사시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이 처형될 우려가 있다며 보고서의 지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