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데이비스 “대북 영양지원 확대도 논의 중”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4일 대북 영양지원을 확대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베이징에서 열린 3차 북미 고위급 회담 이틀째인 이날 오전 회담장인 주중 미국대사관으로 떠나기 직전 숙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북 영양지원 확대와 알곡을 포함시키는 문제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모든 이슈를 논의하고 있다”며 “어제 북한이 그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과의 협상 전략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우리가 어느 지점에 있는지에 대한 시그널을 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전날 북한과의 만찬회동에 대해서는 “생산적이었다”며 “진지하고 본질적인 문제가 계속 논의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비핵화부터 시작해서 비확산, 인도주의적 문제, 인권 등 모든 이슈가 논의되고 있다”며 “북한과 양자협의를 통해 다시 좀 논의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오전 회담이 이번 3차 라운드(북미대화)의 마지막 세션이 될 것”이라며 “오후에 다시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면담한 뒤 25일 한국, 26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해 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