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북인권특사 11∼15일 한국, 일본 방문

미국 국무부는 로버트 킹 대북인권특사가 11∼14일 한국, 15일 일본을 차례대로 방문해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킹 특사의 이번 한국, 일본 방문은 지난해 11월 미 상원 인준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킹 특사는 방문기간 양국의 정부 당국자들과 탈북자, 납북자 가족, 북한 인권 관련 시민단체 대표 등을 만날 계획이라고 국무부는 밝혔다.


킹 특사는 이번 방한을 전후해 북한 방문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그는 앞서 지난 9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 관련 회의에 참석,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방북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킹 특사의 방한은 최근 자진 입북한 미국 국적 인권운동가인 로버트 박 씨가 북한에 억류된 상황과 맞물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