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 풍계리 시설 핵실험장 여부 관측 엇갈려”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을 미국 언론이 제기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하시설이 핵실험장인지 여부를 놓고 미 정보기관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8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미국 소식통에 따르면 미 국방부와 국무부 등 정보담당자들 12명이 지난 2003년 8월 2주에 걸쳐 회의를 갖고 핵실험장으로 의심되는 북한 터널들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지하 핵실험 시설로 판단할 증거는 없지만 가능성은 남는다”고 결론냈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당시 터널 주변에 파낸 흙이 쌓여 있었으며 트럭이 오가는 모습 등을 담은 많은 정찰위성 사진 등을 분석했다”며 “정보 담당자 사이에서는 그것의 의미를 놓고 견해가 일치하지 않았다. 지금도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미 정부 고위관계자는 “실험 준비로 의심되는 조짐이 있다”면서도 “보도된 장소가 지하 핵실험장인지는 판단되지 않았다. 미 정보 기관에 지하 핵실험이라는 확실한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