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 사진속 인물은 영변 핵연료공장 책임자”

미 행정부가 24일(현지시간) 북한과 시리아 간 핵협력에 대한 의회 비공개 브리핑 과정에서 이른바 ‘결정적 물증’으로 제시한 정보에 포함된 한 사진 속의 인물은 영변에 있는 핵연료제조공장 책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리아에 지어진 문제의 시설이 영변 원자로와 거의 같은 종류로 알려지면서 미 정보 당국은 이 사진을 북한과 시리아간 핵협력을 확신하게 하는 증거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 브리핑에 나선 미 정보당국자들은 문제의 사진을 자료화면으로 제시했으며 한 의원이 그의 신원을 ‘전지부(또는 전치부.Chon Chibu)가 아니냐’고 묻자 “맞다”라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보당국자들은 전지부라는 인물이 ‘영변 핵연료제조공장책임자(the head of North Korea’s nuclear reactor fuel manufacturing plant in Yongbyon)’로 일하고 있으며, 그가 시리아 원자력위원회 관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제시했다. 또 그가 북핵 6자회담에도 등장한 다른 사진도 제시했다.

정보당국자들은 이밖에 영변 핵시설에서 근무하는 고위급 북한인사가 문제의 시리아 원자로 건설(2001년 시작) 전에 시리아를 수차례 방문했다는 사례도 거론했다.

이와 관련, 북핵 현안에 정통한 외교소식통들은 25일 “시리아와 핵협력을 하러 갔다면 북한과 시리아와의 돈독한 우호관계 등을 감안했을 때 영변 핵시설과 직접 관련된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당국자들도 “여러 정황을 감안할 때 (일각에서 거명된) 정태양 북한 외무성 미주국 부국장(54년생)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당국자들은 또 문제의 사진이 언제, 어디서 찍혔는 지에 대해서도 짚어봐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이와 관련,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4일 보도된 한 일본 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시리아의 핵 협력은 과거의 일이라는 것이 미 당국의 판단”이라며 북-시리아 간 핵협력이 현재는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