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자 “中도 대북비판 동참 전망”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중국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AP와 CNN등 주요 외신들이 미국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대화에 참석했던 미 고위관리들은 중국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 북한에 책임을 지울 준비가 돼 있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채택할 공식적인 대북 비난에 동참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AP는 천안함 국면에서 대북 비난에 동참하지 않았던 중국의 이 같은 입장 변화가 오바마 행정부에 돌파구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측 당국자는 또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주말 한국을 방문하는 계기에 천안함 희생 장병들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천안함 침몰을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낸 국제사회의 조사결과를 중국도 받아들일 것임을 시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의 혈맹인 중국이 대북 비난의 수위를 어느 정도까지 허용할지 알 수 없지만 원 총리가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조치를 지지할 가능성을 열어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AFP통신은 미 행정부 당국자가 “우리는 중국이 조심스럽고 미세하게 한국의 입장에 다가서는 것을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제사회의 적절한 대응 방안에 대해 중국이 한국과 논의를 시작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원 총리의 한국방문이 그런 변화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인 것으로 AFP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CNN은 역시 미 정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 중국이 원 총리의 한국 방문을 즈음해 주 후반 또는 주말에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성명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미측 당국자는 “우리의 발언 중에 6자회담 관련 언급이 없었다는 것을 간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떤 단계에서 북한과 어떤 형태로든 `외교’를 하는 것이 필수불가결하지만 현재 우리는 그 단계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다른 당국자는 “현 상태에서 우리가 주안점을 두는 것은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키는 것이며, 회담 테이블로 돌아가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미.중 전략경제대화에 언급, “매우 솔직했다”고 평한 뒤 “중국은 많은 면에서 우리가 세계를 보는 방식과 같지 않았다”며 “이란.북한.인권 등 문제에 대해 양측은 일부 공통점이 있었지만 의견일치를 보지는 못했다”고 소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