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농무부 “북한, 아시아에서 식량안보 가장 취약”

미국 농무부는 최근 발표한 ‘식량안보평가 2010~2020’ 보고서에서 아시아 지역에서 식량안보가 가장 취약한 곳으로 북한과 아프가니스탄을 지목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보고서는 “2008년과 2009년 북한의 기상상황이 양호했지만 작황이 평년에 비해 부진했다”며 “이는 토양의 비옥도가 장기간에 걸쳐 악화되고 비료와 연료 등 농자재가 만성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처(Economic Research Service)의 스테이시 로슨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북한에서는 기본적인 농자재와 농기구가 부족해 수확량을 증산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또 “북한의 작물 재배 면적도 1980년도의 150만 ha에서 2010년 130만 ha로 줄었다”고 말했다.


미 농무부는 올해 북한의 식량부족분이 101만 3천t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미 농무부가 지난해 북한의 곡물 생산량을 정곡 기준으로 3백52만8천t, 감자 등 뿌리채소 생산량을 61만6천t을 기준 한 것이다.


북한의 식량부족분은 미 농무부가 조사한 개발도상국 70개국 중 콩고민주공화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보고서는 수급불균형 외에 거시 경제적 침체가 북한의 식량 안보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테이시 로슨 연구원은 “북한이 경제난으로 인해 식량을 수입할 능력이 제한돼 있고, 외부 식량원조에 상당히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외부 원조마저도 필요량을 모두 채워주지는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생산성이 현 수준으로 유지된다면 10년 뒤인 2020년에도 북한의 식량난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81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