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난민단체, 對北제재시 ‘난민 중국유입’ 경고

핵실험을 이유로 이미 줄어들고 있는 평양에 대한 원조와 투자가 더 축소될 경우 중국은 북한 난민의 대거 유입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고 미국의 한 난민단체가 10일 경고했다.

미국의 난민지원단체인 ‘국제난민’의 켄 베이컨 총재는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이 북한에 대한 식량과 원조, 투자축소를 의미하는 것이라면 북한 난민의 중국 유입이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가 고려중인 새로운 제재조치의 “인도주의적 영향”을 강조하면서 북한에 대한 주요 경제 및 식량지원 제공국이던 한국과 중국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컨 총재는 한국과 중국은 북한과의 건설적인 약속이 수포로 돌아가고 평양에 대해 강경할 수 있음을 입증해 보이라는 국내·외 압력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단체 부총재인 조엘 샤르니는 “이런 맥락에서 식량원조를 포함, 북한 주민을 먹여살리는 역할을 해온 중요한 원조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금수(禁輸)로 대응하면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조건이 “급격히 악화돼” 내부 이동과 난민 유출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05년 10월 곡물의 사적 구입과 판매를 금지하고 세계식량계획(WFP)의 주민에 대한 식량배포를 제한하면서 이미 식량부족을 겪고 있다.

지난 7월 중순 발생한 홍수도 식량부족사태를 더 악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난민들은 식량을 구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 국경을 넘고 있지만 남쪽으로 가기는 쉽지 않다.

인권단체들은 박해와 기아를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주민이 최고 3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