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기지 이전 한국 부담액 5조억여원”

한국과 미국은 용산기지와 미 2사단을 평택으로 옮기는데 드는 비용 가운데 한국 측이 5조5천억원 가량을 부담한다는 데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7일 “한미는 용산기지 이전시기와 비용 등에 관한 협상에서 우리 측 부담액이 5조5천억원을 넘지 않는 선에서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미측도 이에 공감하고 있어 5조5천억원을 넘지 않는 선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희 국방장관은 이와 관련, 작년 3월 한미가 ’평택기지 시설종합계획’(MP.마스터플랜)을 발표할 당시 추산했던 우리측 부담액 5조5천800억원(공사비 등 4조5천800억원+부지매입비 1조원)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협상 지침을 최근 국방부 실무자들에게 제시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소식통은 “용산기지와 2사단을 평택으로 이전하는 데 우리측 부담액이 3조~5조원 가량 늘어날 것이란 추산이 잇따르고 있지만 실제 마무리되어 가는 협상에서는 작년 3월 추산한 비용에 거의 일치되어 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평택기지를 조성하는 데 소요되는 총비용도 10조원 안팎이 될 것”이라며 “총비용을 산정하는 문제가 방위비분담금과도 무관치않기 때문에 양국이 긴밀히 이견을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우리측 부담액을 조달하려고 애초 약 17조원의 가치가 있는 용산기지를 매각하려고 했지만 민족공원으로 지정되는 바람에 용산기지를 제외한 인근에 산재한 부지 일부를 상업용지와 주거시설로 용도를 변경해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현재 헬기장 남서 측 지역과 서울역 인근의 캠프 킴 등의 용도를 변경해 매각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