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北 불안정 가능성 우려”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18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뇌졸중 와병설과 관련, 미국은 북한의 체제불안정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런던을 방문중인 게이츠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 신상문제와 관련, “우리는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불안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미 국방부가 전했다.

게이츠장관은 또 “북한에 인접해 있는 모든 나라들이 북한의 불안정성에 대해 많이 우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대량 난민이 발생할 가능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북한의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얼마나 아픈 지 , 상황이 어떤 지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이라크와 아프간에서의 미군의 안보약속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미군 지휘관들은 미 지상군 병력이 이라크와 아프간에 깊이 개입됨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에 대처하는 능력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한반도에서 북핵 문제가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미군은 당초 올해 연말까지 주한미군 규모를 2만5천명 수준으로 감축하려던 계획을 변경, 2만8천500명 수준을 계속 유지키로 했다.

또 미군은 지상군인 미 2사단 병력을 후방으로 재배치하는 대신 해.공군력을 늘려 한국군을 지원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