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北핵실험에 대비해 모든 조치 취했다”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제3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패네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펜타곤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추가 핵실험 전망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그러나 북한이 어떤 추가 도발도 감행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다만 북한 핵실험 징후에 대해서는 “여러분들과 같이 여러 소문을 들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행위를 감시하면서 한국, 일본 등 동맹국과 긴밀하게 접촉해 왔다”면서 “현실화되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우리는 추가 도발에 완벽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패네타 장관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강행에 대해 “국제사회가 중단을 촉구했으나 그들은 강행했고 실패했다”면서 “성공했든 실패했든 이는 명백한 도발이고 그들이 해서는 안되는 짓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협상테이블로 돌아와 외교적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과 관련,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새 지도부가 자신들의 정책을 재평가해야 하며 핵보유국이 되기 전에 자국민을 부양하고 교육하는 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브라질을 방문중인 클린턴 장관은 1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젊은 새 지도부는 이제 명확한 선택을 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자신들 정책을 면밀하게 살피고, 도발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에 이어 새로운 도발행위를 감행하면 상응하는 결과가 따를 것이라는 데 중국과 여타 국가들이 의견을 같이했다”며 “북한의 로켓 발사는 북측에 식량을 제공하려던 미국과의 잠재적 거래를 중단시켰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