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한미 연합훈련 7월 실시”

미국 국방부는 28일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따른 대응조치로 검토돼 왔던 서해상에서의 한미 연합훈련이 7월 실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화이트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양국간에 훈련의 세부사항과 관련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미 양국은 애초 6월에 서해상에서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논의가 진행되면서 훈련일정이 연기됐다.


앞서 한국군 관계자도 “서해상에서 이달 하순 실시할 계획이었던 연합훈련이 훈련 일정을 정하지 못해 7월로 넘어가게 됐다”면서 “미국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함대의 전력을 이동시키는 일정을 아직 확정하지 못해 훈련 일정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훈련에는 미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9만7천t급)와 핵잠수함, 이지스 구축함, 강습상륙함을 비롯한 한국형 구축함(4천500t급.KDX-Ⅱ)과 1천800t급 잠수함인 손원일함, F-15K 전투기 등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