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북한 화물선 구출작전 구체적 언급 안해

미 국방부는 30일 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연안에서 미 해군이 해적에 납치된 북한 화물선 구출 및 부상선원 치료활동을 벌인 데 대해 “해적문제는 흥미로운 문제”라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제프 모렐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군이 적대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해 국제무대에서 공개적인 군사활동을 벌인 것과 관련해 질문을 받고 “나는 그런 질문에 대해 답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모렐 대변인은 “해적문제는 미군에게 많은 딜레마를 안겨주고 있으며 그 딜레마란 해적을 체포했을 때 어떻게 할 것인가, 이들을 잡아둘 적당한 곳은 어디인가, 그들을 어떻게 재판해서 판결을 내릴까 등이다”면서 “해적문제는 미군이 처리방안을 찾고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미 해군의 북한 화물선 구출작전은 우연히 현장에서 이뤄진 게 아니라 미 해군이 사전에 국제해사국(IMB)로부터 구조요청을 받고 인근에서 작전중이던 구축함을 파견했다는 점에서 정치적, 군사적인 고려가 작용한 것으로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북핵 6자회담 `2.13 합의’ 및 `10.3 공동선언’이후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폐기하는 대가로 양국관계를 정상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이 같은 미군의 북한 화물선 구출작전이 벌어져 향후 양국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도 낳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