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부장관 지명자 “북한, 추가도발 가능성 커”

로버트 워크 미국 국방부 부장관 지명자는 25일(현지시간)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워크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서면 답변서를 통해 “김정은이 권력을 계속 공고화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방식의 협상으로 우리를 다시 끌어 들이려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워크 지명자는 이어 북한 김정은의 권력에 대해 “김정은은 완전한 통제권을 유지하고 있고 계속 권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북한은 미국과 역내 동맹에 지속적으로 심각한 우려가 되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확산 행위는 아시아 주둔 미군과 역내 동맹에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워크 지명자는 “북한의 이런 프로그램이 장거리 역량에서는 대체로 검증되지 않고 있지만 미국 본토에도 직접적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크리스틴 워머스 국방부 정책차관 지명자도 서면 답변서에서 “김정은의 예측불가능성이 우리의 우려를 더하고 있다”며 “한반도의 안보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에 우리의 끊임없는 경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워머스 지명자는 이어 한·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재연기 논의와 관련 “‘2015 전략동맹’ 계획에 제시된 시간표에 따라 전환하는 것을 계속 추진한다”면서 “그러나 전작권은 항상 조건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식 임명되면 ‘2015 전략동맹’ 이행의 맥락에서 한반도의 안보상황을 계속 평가, 재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해 재연기에 무게를 실었다.


데이비드 시어 아태안보 담당 차관보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최근 과거사 문제로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 “우리는 가능하면 가장 건강하고 공개적인 한·미·일 3국 관계를 원한다”면서 “이는 북한의 도전을 억지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