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내주 한중일 순방 대북공조

미국 국방부 대표단이 다음주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대북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내주 한국과 중국, 일본을 방문한다.

미 국방부는 19일 미셸 플러노이 정책담당 차관을 대표로 하는 미국 대표단의 한.중.일 3국 순방 배경을 설명하는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플러노이 차관이 23-24일 중국, 25일 일본, 26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한국 방문은 한미동맹 공동비전을 채택한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16일 한미정상회담에 뒤이어 곧바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고위관계자는 플러노이 차관이 이번 방문을 통해 한미동맹 공동비전의 구체화 및 실현 방안을 한국 국방부 관계자들과 폭넓게 협의할 것이라며 “우리 동맹 관계에서 상호 목표와 목적들을 주기적으로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확장된 억제력 개념을 구체화하기 위해 `핵우산’ 문제가 이번에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한국과 굳건한 관계를 지속하고 미래를 위한 동맹을 확보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하나의 위협만 보고 함정에 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미국과 중국이 23일과 24일 베이징(北京)에서 이틀 동안 개최하는 제10차 미중 국방자문회담(DCT)에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 이행 등 대북정책이 핵심적인 사안으로 등장할 것이라고 이 고위관계자는 설명했다.

미중 국방자문회담은 미.중 양국에서 군사적으로 최고위급 회의이며 2007년 12월 이후 이번에 처음으로 열린다.

그는 “플러노이 차관이 이번에 마시아오톈 중국 인민해방군 부사령관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최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촉발시킨 북한의 최근 행위가 중요하게 다뤄질 것이며 공통의 이해와 협력을 할 수 있는 영역에서 확대된 논의를 기대한다”고 말해 중국에 적극적으로 유엔 대북제재 참여를 촉구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플러노이 차관은 중국과 공통의 이해 관계에 따라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을 찾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북한 선박 검색 공조 문제에 대해 그는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지침에 따라 활동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선박 검색에 대한 문제가 비교적 자세하게 언급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과 관련, “우리는 중국이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영향력을 행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일본 국방성 고위관계자들을 만나 북한에 대한 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각국에서 독자적으로 또는 동맹 차원에서 양자적으로 취할 수 있는 행동들을 분명히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