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北미사일 발사 도움 안돼”

미국 국방부의 제프 모렐 대변인은 14일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모렐 대변인은 오는 18∼23일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의 한국, 일본, 슬로바키아 순방 계획을 발표하면서 “분명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무익하고, (정세를) 잠재적으로 불안정하게 만들며 미국과 주변국이 용인할 수 없게 한다”고 지적했다.

게이츠 장관은 21∼22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41차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할 예정이다.

모렐 대변인은 게이츠 장관이 방한 기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방위 공약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게이츠 장관이 방한에 앞서 일본을 방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정부가 이전 정권에서 합의한 주일 미군기지 문제 및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위한 급유지원 활동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미.일) 양국과 장기적인 관계, 지역의 안보에 도움이 되는 이들 합의가 매우 복잡한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