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관리, 사이버테러 배후는 북한”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한국과 미국 주요기관의 웹사이트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벌인 배후가 북한이라고 잇따라 밝혔다.

AP통신은 9일 3명의 미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지난 며칠 사이의 사이버 공격이 북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들 당국자들은 사이버 공격과 관련된 인터넷 주소들이 북한으로 추적됐지만 이것이 북한 정부와 관련이 있는지 여부는 아직 말할 수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미국 국방부 관리도 8일 한국과 미국 주요기관의 웹사이트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공격을 벌인 배후는 북한이라 말했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미 행정부가 이번 사이버 테러 배후로 북한을 지목한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아직까진 공식적인 입장발표는 하지 않았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이버공격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공격의 주체를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멀린 미 합창의장도 국방부가 포함된 이번 사이버테러에 대해 우려입장을 표명했지만, 주체에 대해서는 “계속 조사하고 있다”면서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독립기념일을 낀 지난 주말 사이 백악관, 국방부 등 미국의 정부 기관 웹사이트들은 사이버 공격을 받았으며 이 중 재무부, 연방거래위원회 웹사이트가 다운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앞서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수 일간에 벌인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의 배후에 북한 혹은 북한 추종세력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미 국방부 당국자는 그러나 이번 사이버공격이 국방부의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 국방부가 이날 언론보도를 통해 사이버공격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 사이버안전을 담당하는 국토안보부로부터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해 국방부 당국자들 사이에서는 불평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또, 폭스뉴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사이버공격이 실질적으로 시작된 시점은 지금까지 알려져 온 지난 주말(4일)이 아니라 일주일 전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