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민 “韓美 관계 최대 목표는 북핵저지”

미국 국민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저지’를 한국과의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미국 시카고국제문제협회(CCGA)의 ‘신 밀레니엄 외교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8일까지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천 877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대다수 응답자들은 북한을 아시아의 최대 위협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미 관계에서 ‘북핵저지’의 중요성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48%가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으며 ‘다소 중요하다’는 응답도 27%에 달했다. 이에 반해 ‘다소 덜 중요하다(14%)’와 ‘매우 중요하지 않다(5%)’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또 과반수 이상이 주한미군 주둔에 찬성하면서 북한이 다시 남침할 경우 유엔 주도하에 다른 동맹국들과 함께 한국을 지원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0%가 주한미군 주둔에 찬성했으며, 64%의 응답자가 북한의 남침 시 미국이 다른 동맹국들과 함께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한편 한미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미-동아시아 항행자유권 보호’가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35%, 미-동아시아 안보동맹 구축(23%), 미-동아시아 자유무역지역 건설(18%), 북한정권 교체 노력(17%), 중국 부상 차단(1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