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부장관 “北 도발에 보상하는 실수 반복 안할 것”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통해 국제사회가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 국무부 부장관 등 대표단을 접견하고 “주변국들이 한 목소리로 북한을 설득해야만 북한 핵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면 획기적 지원을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 왔다”면서 비핵화에 따른 단계적 지원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측은 “대통령의 실용적이고 유연한 대북관을 거듭 밝힌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2차 핵실험, 단거리미사일 발사에 이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들과도 협력해 단합된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을 할수록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고 있다”며 “특히 한국이 북한 핵실험 직후 PSI에 참여키로 한 것은 비확산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에 강력한 협력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과거와 같이 도발을 하고 나서 다시 협상을 통해 자기들이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며, 미국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더 이상 대가를 지불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확인한 셈이다.

특히 스타이버그 부장관은 “북한이 중국의 입장 변화를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는 같다”고도 말해 최근 북한의 핵실험을 비롯한 연이은 군사적 긴장조성에 따른 중국의 대(對)북한관에 변화가 있음을 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