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北 핵실험은 핵확산 문제, 강력한 대응 필요”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13(현지시간)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 “국제사회의 비확산 노력에 위협이 되는 만큼 유엔 차원의 신속하고 강력하며 믿을 만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나세르 주데 요르단 외무장관과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단순히 유엔 결의안을 저버린 것이 아니라 3차 핵실험은 핵 확산과 관련된 문제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이란에도 협상 재개를 앞두고 국제사회가 핵 비확산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이란과도 연관된 것”이라며 “이들 사안이 서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그런 결론을 유출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또한 “미국의 메시지는 단순하다”면서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미국뿐 아니라 세계 안전과 평화에도 위협”이라며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라이스 대사가 유엔이 며칠 내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국제 사회를 주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