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차관 “北 핵실험시 매우 강경한 대북조치”

로버트 조지프 미국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담당 차관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매우 강경한 대북조치를 취하는데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내 지지가 확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프 차관은 이날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의 특별 대담에서 “북한이 실제로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중대한 전략적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 헌장 7조의 발동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의 추가적 제재조치들이 따를 것”이라면서”미국으로서는 우선 유엔 안보리에 회부해 유엔헌장 7조를 발동하기 위한 결의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핵실험을 할지, 안 할지를 점치기는 어렵다”면서 “아직은 모르는 부분이 많지만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고 해도 놀랄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핵실험 징후 포착 여부와 관련, “정보에 관련된 내용이라 공개할 수는 없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이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어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적인 도발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조지프 차관은 또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 “PSI 활동이 시작된 이후 참여국들이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저지한 사례가 30건을 넘는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가운데 북한과 관련된 사례는 지난 2003년10월 원심분리기 부품을 싣고 말레이시아에서 리비아로 향하던 선박을 나포한 경우”라면서 “이로 인해 북한과 리비아, 이란 등에 우라늄 농축 기술을 판매한 파키스탄의 압둘 아디르 칸 박사의 핵 암거래가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채택된 유엔 결의문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막고 PSI 활동을 강화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남한도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자체적 조치들을 취했고, 중국의 경우 자국의 은행들이 북한의 불법 금융행위들에 연루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 그는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재개를 위해) 시한을 정하지는 않는다”면서 “회담 복귀 여부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