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6자회담 연내 개최 여전히 기대”

미국은 여전히 북핵 6자회담의 연내 개최를 기대하고 있다고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이 5일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내 6자 회담이 열리기 어려울 것이란 러시아측 관측과 관련, 개최 시기보다는 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우리는 여전히 회담이 연내에 열리길 바라며 그게 가능한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이견을 좁히기 위해 더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면 반드시 몇 주 차이의 시간에 매달릴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여 준비 협상 상황에 따라 회담 재개 시기에 연연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차관보나 다른 당사자들은 현시점에선 아직 6자회담 날짜를 발표할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지만 이들의 논의에는 “긍정적인 분위기”가 있으며, 모든 준비가 이뤄진뒤 구체적인 날짜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6자회담의 토대는 9.19 공동성명이며, 이를 진전시킬 수 있는 충분한 준비가 이뤄진뒤 회담 날짜가 발표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