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한국과장 방한..”6자회담 진전위해 방북”

오는 31일 평양을 방문하는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이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김 과장은 30일 오전 한국 외교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지연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진전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 뒤 중국을 거쳐 31일 방북한다.

그는 평양에서 2∼3일 간 머물며 북측 외무성 및 원자력총국 인사들과 만나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를 논의하는 한편 속도가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핵시설 불능화 작업 상황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김 과장은 이날 입국하면서 방북 목적에 대해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에 대해 계속 논의한다는 문구만 신고서에 담겨도 미국은 테러지원국 해제 등의 조치에 나설 것’이라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 부인한 뒤 “테러지원국 해제의 조건은 모든 핵프로그램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라고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희용 외교부 대변인은 그의 방북에 대해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과장이 북한에 간다는 것은 그동안 양자(북.미), 또는 6자간 협의를 진전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6자 관련국간 긴밀한 대화를 통해 신고문제로 다소 지체되고 있는 6자회담의 과정이 보다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