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자국민에 “모든 형태의 北여행 피하라” 촉구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여행지로 방문하는 자국민들이 미국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행동 때문에 “부당하게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여행경보에서 북한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어떤 형태의 매체라도 소지했을 경우 북한에서 체포돼 장기간 구금을 당할 수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또한 미국 시민들에게 모든 형태의 북한 여행을 피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미국은 지난해 4월과 11월에도 북한에 대한 여행경보를 발령한 바 있지만, 아직 북한에 대해 여행금지 조치를 취하지는 않고 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여 동안 14명의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됐던 점을 지적한 미 국무부는 김정은 뿐 아니라 김일성이나 김정일에게 무례한 언행을 한다고 판단되면 북한에서 범죄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국의 인가를 받지 않은 정치 활동, 승인받지 않은 장소에서의 사진 촬영, 허가 받지 않은 주민들과의 대화와 환전, 물건 구입 등도 모두 범죄로 간주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3월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에게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에게 10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이 두 사람은 아직도 북한에 억류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