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의회요청따라 北테러지원국 재검토”

미국 국무부는 8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는 문제에 대한 검토는 의회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전날 ABC방송의 시사프로인 ‘디스 위크’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려놓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의회가 국무부에 테러지원국 재지정 가능성을 검토해보기를 원한다고 보낸 서한과 관련해서 언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이어 “클린턴 장관의 발언은 우리가 이 문제를 들여다보기 시작했다는 것”이라면서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려면 반드시 법적 절차가 뒤따르고 국무장관은 북한이 반복적으로 국제테러를 지원했다는 최근 증거가 있음을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여 핵실험과 미사일발사 등 최근 북한의 도발행위만 가지고 현 단계에서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가 여의치 않은 상황임을 암시했다.

그는 또 상원의원들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를 전체적으로 다시 살펴봐달라고 국무부에 요청한 만큼, 국무장관으로서 대응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의회가 요청하면 이를 살펴보는 것은 하나의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화당의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지난 4월20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를 부활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으며 색스비 챔블리스 상원의원 등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8명도 북한의 최근 도발행위와 관련,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서한을 클린턴 장관에게 지난 3일 보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ABC방송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은 목적이 있었는데 그러한 목적이 분명히 그들의 행동에 의해 좌절되고 있다”면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를 매우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