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영변 재가동상태 아니다”

미 국무부는 19일 북한이 핵불능화 중단 및 핵시설 복구를 공개적으로 언급한데 대해 “아직까지 영변시설을 재가동한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영변시설의 원상복구를 하는 쪽으로 점점 근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직까지 영변시설을 가동하는 상태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그런 상태까지 가지 말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와 보다 나은 관계를 원하는지, 아니면 스스로 고립으로 치달을지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이 부시 행정부 임기말에 협상을 해야만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미국의 새정부가 내년 1월에 들어선다고 해도 현재의 협상과 다른 협상을 이끌어낼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현학봉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이날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북핵 6자회담 경제.에너지 지원과 관련한 남북실무협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불능화 중단 및 핵시설 복구 문제와 관련, “복구 사업을 하기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복구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나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