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연내 불능화.신고 완료 추진”

미국은 북한 핵프로그램의 전면 신고와 영변원자로 불능화를 내용으로 한 2.13합의 2단계 이행이 연내에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국무부가 18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13합의 2단계 이행이 어떻게 진행될지 전망하긴 어렵지만 “우리가 추진하고 있는건 이 단계가 올 연말까지 끝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2.13합의 1단계 이행과정에서 상당한 시간을 허비했음을 지적하며 “그래서 우리가 추구하고, 보고 싶은건 우라늄을 포함한 북한 핵프로그램의 전면 신고와 원자로 불능화의 (2단계 이행완료) 날짜를 올 연말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만일 우리가 그것을 달성할 수 있다면 우리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2단계 조치를 이행하면 많은 걸 얻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잃을게 많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 포기라는 전략적 결정을 내렸는지 지켜볼 것이며, 2단계 끝에 가면 그들이 그런 결정을 내렸는지 여부를 좀 더 잘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측의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해 미국 뿐 아니라 6자회담 당사국들의 철저한 검증이 이뤄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또 6자 외무장관 회담이 8-9월께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하고, 여기에 북한 외무상이 참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