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여기자 2명 조속히 돌아와야”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이 내달 4일 미 여기자 2명에 대한 재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데 대해 “우리는 미국적 기자들의 신변을 걱정하고 있으며, 그들이 미국에 있는 가족 품에 조속히 돌아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비교적 차분한 반응을 보였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여기자들의 안전과 석방을 위해 평양의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들의 석방을 공개적으로 촉구하는 등 다양한 접근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기자들의 현재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아는 바가 없다면서 미국의 영사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도 지난 3월 30일 이후로는 여기자들에 대한 접견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북한에게 수감자들에 대해 영사적 접근을 허용하도록 한 국제적인 합의사항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이 여기자들에 대한 재판을 공시한 것과 관련, 이란에 억류됐던 미국의 록사나 사베리 기자가 재판에서 형량을 선고받고 집행유예로 풀려난 경우처럼 북한도 이런 절차를 밟지 않겠냐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비법국경출입죄’로 여기자들에게 유죄를 선고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형량만큼 장기간 구금하는 것은 북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만일 북한이 여기자 2명을 형량에 따라 장기 구금할 경우, 유럽 등 국제사회의 반발에 직면할 수 있고, 장거리 로켓 발사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정 등으로 냉각국면에 빠진 대미관계도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