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성 김 방북않고 귀국”

미 국무부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6일 “성 김 북핵 특사가 현재 서울에 머물고 있으나, 북한을 방문하지 않고 8일 귀국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이날 국무부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특사가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방북에 따른 후속협의차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성 김 특사는 한국, 일본측과 추가 협의를 계속하고 귀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주 사흘간 방북했던 힐 차관보가 이날 오전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에게 간단한 방북보고를 했으며, 오후에 더욱 폭넓게 보고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라이스 장관이 방북결과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브리핑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은 방북결과에 관심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따라서 라이스 장관의 보고는 그렇게 새로운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 주 축구경기 관람을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는 보도를 확인해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김정일)가 지쳐있다는 보도를 듣긴 했다”고 답했다.

그는 축구경기를 관람할 정도라면 피곤한 게 아니지 않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뭐, 잘 됐네요(well, that’s good)”라고만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