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비핵화가 선결 과제” 강조

미 국무부는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의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언급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가 선행 과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버시바우 대사의 발언이 와전된 것으로 본다면서 “당장의 문제는 한반도 비핵화”이며, 정전체제 해결이나 북한의 고립체제 완화 등은 이후 검토될 수 있는 문제들이라고 지적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버시바우 대사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미중 4자 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발언 내용을 보지 못했으며, 그의 언급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모르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북한이 미국은행을 통해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 송금을 시도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이 다른 은행들과 문제해결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모두가 BDA문제가 해결돼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는 것 이외에 언급할게 없다”고 밝혔다.

그는 BDA문제 해결의 진척 상황을 묻는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채 “그건 복잡하다.. 문제가 조만간 풀리기를 기대하자”고만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