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한, 세계 최악 종교탄압국”

미국 국무부는 북한을 또 다시 세계 최악의 종교탄압국으로 지목했다. 

미국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국제종교자유보고서(2013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Report)’를 통해 북한 등 9개국을 종교단체를 철저히 금지하는 등 혹독한 종교탄압 ‘특별우려국’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북한은 또 다시 종교활동을 철저하고 잔혹하게 억압하는 국가로 특히 눈에 띄었다”면서 “종교인들이 가족으로부터 격리돼 정치범수용소에 갇히거나 체포, 구타, 고문, 심지어 처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탈북자와 선교사, 비정부기구(NGO) 등의 보고를 인용하며, 종교 활동에 참여해 개종하거나 외국인 또는 선교사들과 몰래 접촉하는 주민들은 당국에 체포된 뒤 사형을 포함해 엄벌에 처해진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헌법에 규정된 종교의 자유가 전혀 인정되지 않고 있다는 것.

북한 이외에 올해 처음으로 목록에 오른 투르크메니스탄을 포함해 미얀마, 중국, 에리트리아, 이란, 수단, 사우디 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 등 9개국을 종교 탄압이 최악인 ‘특별우려대상국’으로 지목됐다.

미 국무부는 지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2001년 처음으로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