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한인권 침해 깊이 우려…처벌 계속 촉진”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재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의 인권침해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김성일 데일리NK 기자

미국 국무부가 북한 내 인권 침해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며 이에 대한 책임규명과 처벌을 계속 촉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22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국무부 당국자는 지난 20일(현지시간)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정부가 자행하는 인권 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VOA는 이 당국자가 “(인권을 유린하는) ‘극악무도’한 행동들에 대한 북한 지도자들의 책임을 규명하고 처벌하는 일을 계속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인권을 유린한 북한 지도자들을 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최종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는 반인도 범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COI는 유엔이 북한에서 반인도 범죄를 저지른 주요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또한, 국무부 당국자는 VOA에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 유린과 침해를 집중 조명하며,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촉진하기 위해 유엔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 주민들의 안녕에 대한 미국의 깊은 우려를 제기하는 것이 미국의 대북 인권 전략의 핵심적인 부분이다”며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 유린과 침해를 집중 조명하며,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촉진하기 위해 유엔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에서 인권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제3위원회는 지난 15일 북한의 인권 침해를 비판하고 즉각적인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의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