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한보고서’ 표현싸고 마찰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지연으로 북핵 6자회담이 정체된 가운데 미 국무부의 동아태국과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이 북한인권실태에 대한 표현을 놓고 갈등을 벌였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했다.

포스트에 따르면 국무부내에서 인권문제를 다루는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이 최근 작성한 북한인권보고서의 일부 표현에 대해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동아태국이 제동을 걸었다는 것.

동아태국의 글린 데이비즈 부차관보는 지난 달 29일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의 에리카 박스-러글즈 부차관보에게 이메일을 보내 북한인권 보고서의 일부 표현을 바꿀 것을 요청했다고 포스트는 전했다.

데이비즈 부차관보는 당시 이메일에서 북한인권보고서가 완성되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검토할 수 있는 점을 언급,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6자회담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음을 감안해 몇몇 형용사를 삭제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애초 보고서에 `억압적인 북한 체제(repressive North Korean regime)’라고 돼 있던 표현은 `북한 정부(North Korean government)’로, `공개처형이 증가했다는 보도가 있다(Reports of public execution were on the rise)’는 구절은 ‘공개처형이 계속 드러났다는 보도가 있다(Reports of public execution continued to surface.)’라고 바뀌고, 보고서 내용 중 `고립된 국가’라는 표현은 아예 빠졌다고 포스트는 밝혔다.

이 같은 갈등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의 경우 인권문제에 대해 강경노선을 견지하는 반면,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6자회담을 진행중인 동아태국으로선 가급적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