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부장관 “中 싫어해도 한반도 ‘사드’배치 불가피”

미국 정부가 29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계속하는 한 중국이 반대하더라도 한반도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브루킹스연구소가 주관한 강연을 통해 “북한이 지금과 같은 행동을 되풀이하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한다면 우리 스스로와 동맹·우방국들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일이 점점 더 긴박하고 중요해지고 있다”며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대표적 사례로 지목했다.

이어 블링큰 부장관은 “중국이 (사드 배치를) 좋아하지 않는 것은 알지만, 이것은 우리가 취해야 할 조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블링큰 부장관은 또 “북한은 소형화된 핵무기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실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중국에 사드의 기술적 성능과 제원을 설명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의 희망은 중국이 우리의 제안을 받아들여 이것이 자신들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하는 것”이라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등 주변국들과 입장을 같이 해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날 블링큰 부장관은 31일 개최되는 제4차 핵안보정상회담을 계기로 3국 정상회담을 갖는 한미일 정상이 “자국민 보호를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계속할 경우 한·미·일 세 나라는 대북 압박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