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부시 친서에 분명하고 솔직한 메시지”

미 국무부는 6일 조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는 북한의 전면적인 핵 신고가 매우 중요함을 강조하는 내용의 분명하고 솔직한 메시지가 담겼다고 밝혔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부시 대통령의 친서에 담긴 기본적인 메시지는 “(협상의) 지속적인 진전과 각 당사국들이 모두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북한이 모든 핵 활동에 대한 충분하고 완전한 신고를 할 필요가 있다는 아주 분명한 언급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우리는 6자회담의 중대한 지점에 이르렀다”며 핵 동결을 넘어 불능화 과정에 진입한 “이 특별한 시점에 우리의 분명한 입장을 거듭 밝히고, 모든 당사국들에 이를 알리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의 궁극적인 핵 폐기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북한이 그들의 모든 범위와 영역에 걸친 핵 활동을 드러내는 게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 모두는 핵 신고가 극도로 중요하다는걸 이해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아직까지 북한의 핵 신고와 관련한 특별한 문제는 없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연말까지 충분하고 완전한 신고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연합

소셜공유